스파이더맨 : 홈커밍 Movie

2017년 7월 17일 월요일 20:00, 천호 CGV에서

수다쟁이 어린애라는 설정으로 시빌 워에서 매력발산을 했던 스파이더맨의 솔로 영화였기에, 아직 서두르고 서투른 모습을 보여줄 것은 예상했던 바였다. 영화 시작부터, 뭔가를 남기고 싶어하고 유명해지고 싶고 특별하고 싶은 어린애, 청소년의 모습을 잘 보여주기 위한 연출이라고 생각한다.

헌데 생각했던 것 보다, 그 예상되는 '뻔한 과정의 묘사'가 꽤나 답답했다. 친구 배역의 행동이 짜증나서 였을까? 그것만은 아닌 것 같다. 철남이형 말 안 듣고 지 멋대로 굴다가 친구들 위험해지는것도 맘에 안들고, 애꿎은 사람들 뒷마당을 죄 박살내는 꼴도 보기 싫고.

다만 마블 히어로무비 중 두 번째로 맘에 드는 악역이었다 (첫번째는 역시 겨울군인님). 배트맨이 버드맨이 되었다가 벌쳐가 되는 진화의 과정을 수십년간 겪고 계신데, 정신나간 또라이 악당도 아니지만 자기 선을 넘으면 저질러 버린다는 무서운 면도 있고 일단 연기도 멋있었다. 짱짱. 생각해보면 요즘 영화들은 만화를 영화화 하면서 자칫 장난감처럼 보여 순식간에 분위기를 깰 수도 있는 히어로와 악당들의 '장비들'을 잘 살려내고 있는 것 같다.

아 다 쓰고보니 드는 생각은 내가 이렇게나 '말 안듣는 어린애가 싫은' 꼰대가 되었나. 싶은. 조심해야겠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화이트)

13
29
141882